개그맨 윤형빈이 지난 주 방송 후


많은 반성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1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과 정경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MC들은 윤형빈을 보고 방송 후


"공식 욕받이가 됐다"며 안타까워 했습니다.



이에 정경미는 "사람은 착하니까 뭐라고


말은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윤형빈은 "제가 그래도 '개콘'에서 매주


'정경미 포에버'를 외쳤다.


저도 영상을 보고 반성했다.


내가 결혼을 하고 나서 많이 바뀌었구나 싶었다.


저도 저희 둘이 그렇게 거리를 두는 지 몰랐다"


"다시 가까워 지려고 준비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윤형빈이 무심했던 자신의 모습에 대해 반성하며


이벤트를 준비했으나 정경미가 크게 감동받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날 윤형빈은 지난 회차에서 정경미에게


무심했던 자신의 모습에 크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윤형빈은 정경미와의 일상에서


"지난주에 악플을 많이 받고 내가 생각을 많이 했다"며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는 정경미를 제대로 마주보지 못하며


안절부절 못했습니다.


이날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이거 좋아했지"라며


옥수수를 사오는 정성을 보였으나


이미 냉동실에 옥수수가 가득 있었습니다.


이어 윤형빈은 산부인과에 가는 정경미를 따라


나서겠다고 했으나 정경미에게 거절 당했습니다.


윤형빈은 재차 같이 가겠다는 말을 하지 않아


패널들에게 또 지적을 받았습니다.


결국 윤형빈은 아들 준이와 함께 집을 지켰습니다.


윤형빈은 정경미가 돌아오기 전까지 집에서


이벤트를 하기로 했으나 풍선을 천장에 달고


꽃길을 만들며 공을 들였으나 집은


다소 정리가 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윤형빈은 아들과 함께 왕비호


캐릭터로 변신했습니다.


아들 준이 역시 왕비호 의상과 메이크업을 했습니다.


두 사람은 집에 돌아온 정경미 앞에서


왕비호 퍼포먼스를 보였습니다.


정경미는 크게 웃으며 좋아했지만


뒤이어 엉망이 된 집과 윤형빈의 노래


퍼포먼스에 고개를 저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