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그들 잘못 떠나 내 잘못 인정"


구독자 약 33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을 운영하는 정배우는


15일 오전 실시간 생방송을 통해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


UDT(해군특수전단) 대원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정배우가 그럴자격이 있느냐'는


지적을 많이 받았다”며


“자격 없는 것이 맞다. 나보다 더러운 놈이 있겠나"


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는 시청자 9000명 이상이 몰렸고


정배우는 이들로부터 도네를 받으며


10시간 가까이 방송을 했습니다.


정배우는 “그들(로건과 정은주) 잘못의


사실 유무를 떠나 내가 먼저 잘못한 부분에


대해 정정하고 인정하는 것이 먼저인 것 같다”


본인 스스로 말을 하였습니다.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에 출연하는


교관 로건·정은주씨가 퇴폐업소를 출입하거나


여성을 비하했다는 등의 성추문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정배우는 전날 진행한 실시간 생방송에서


한 남성이 나체인 상태로 찍혀 있는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몸캠 피싱은 악성 바이러스나 특정 코드를


심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피해자를 부추겨


스스로 음란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게 한 후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를 말하고 있는데요


정배우가 공개한 사진에는 남성의 얼굴 전면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고 상하의가


벗겨져 있었습니다.


다만, 중요 부위는 검게 모자이크 되어 있었습니다.


정배우는 이 사진에 대해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몸캠 피싱 피해자의 성 착취 영상을 유포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짓”


“명확한 사실관계도 없이 국가기관도 아닌 개인이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있다” 등


내용의 비판 댓글을 달자 결국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정배우는 이날 “이미 유출된 사진이고


모자이크 하면 된다고 변호사 자문을


받아 사진을 공개했는데 법적인 걸 떠나서


너무한 게 맞다”고 했습니다.


또 “내 유튜브 채널은 원래 피해자 인터뷰를


하고 도와주는 취지의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취지가 이상해지고 괴물이 돼버렸다”며


“다시 한번 로건과 아내에게 죄송하다”


사죄를 하게 되었습니다.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정배우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사실상 이번에는 정배우가 너무 심하게


선을 넘지 않았는가 생각되어집니다.


사람들도 전부 이건 그저 사람 죽어라는


폭로 밖에 안된다고 하는게 대부분의


여론이라고 보면 될것 같습니다.


그리고 피해자인 부분까지 건들여서 제2차


가해까지 했으니 너무 선을 넘은듯 합니다.


로건은 법적인 절차를 가진다고 했었고


이 경과는 한번 지켜봐야 알수가 있을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