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윤형빈이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윤형빈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 아내 정경미와 함께


출연해 8년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은 서로 각방을 쓰고


있는 것 부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아내 정경미의 임신 주수와 산부인과 이름조차도


모르는 모습으로 많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줬습니다.


이에 정경미는 "아이가 태어난 뒤부터


각방을 사용했다"며


"윤형빈과 생활 패턴이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임신 중인 정경미가 모든 살림을


도맡으며 식사 중에는


"요즘 고기가 안 당긴다"는 정경미의 말에


윤형빈이 "입덧하는 게 아니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정경미는 "입덧은 진작 끝났다"며


남편의 무심한 태도에 분노했습니다.


이후 정경미는 "임신해서 배가 나왔을 때


윤형빈이 '배가 왜 이렇게 나왔냐'고


물은 적 있다.


그 말을 듣고 주차장에서 울었다"고


밝혀 주위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윤형빈은 아내에게 무관심한 이유에 대해


"정경미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말만 한 것"이라며


반성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후 시청자들은 윤형빈을


향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방송을 할때 부터 예상이 되는 내용이지


않았는가 생각되기도 하고 편집을 제대로 한건지


아니면 원래 그런건지 알수가 정확하게는


당사자 둘만 알것 같지만 화면에 나온 내용이


모두 사실인 경우에는 이 논란을 피해갈수는


없을것이라고 생각되어집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방송분


캡처가 퍼졌고, 윤형빈과 정경미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습니다.


결국 윤형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윤형빈은 "이번 방송을 통해 저희 부부의


일상을 객관적으로 돌아보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가정을


소중히 돌볼 것을 밝혔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