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예능 ‘가짜사나이 2기’ 제작진이


가학성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는 11일


‘가짜사나이2’ 4회


‘꺼져가는 의식,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라’


영상을 올리며 “여러 가지 이슈로 시청에


있어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게 편집하는 피지컬갤러리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피지컬갤러리는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의


퇴교와 관련해 “모든 훈련을 정말 흠잡을 데


없이 소화했던 교육생이었다.


그런데 마지막 IBS 훈련 시에 곽윤기 선수의


실수로 다소 위험한 장면들이 연출됐고


악플러들이 윤기 선수에게 억지로 비난을


쏟을 것 같아 해당 부분을 많이 덜어냈다.


교관님들이 윤기님의 위험한 행동들에


대해서 강하게 말하는 장면이 일방적으로


말하는 장면처럼 연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편집된 내용을 알아야만 개연성을


이해하실 수 있었기에 전적으로 편집팀의


오판이며 이 부분에서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한 교관이 개그맨 손민수에게


“미쳤나 이게” 등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피지컬갤러리 측은 “우선 영상에서는


편집이 많이 생략되었으나, 손민수 님이


지속적으로 체력이 되지 않는데도 계속해서


교관님에게 교육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버틴 부분이었다.


이 과정에서 단호하게 교관으로서


단호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사용했던 표현 등이 불편하신 분들이


있으셨다면 사과드린다.


제이크 교관님께서도 금일 라이브 및 직접


민수님과 관련 사과를 전달드렸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사실 여부를 떠나서 가짜사나이


영상을 통해서 보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앞으로는 시청하시는데 있어서


최대한 불편하지 않게 더 노력하는


피지컬갤러리가 되겠다”며 강조했습니다.


이어 “더 좋은 영상을 만들어야 하는데


아직 저희 피지컬갤러팀의 역량이 많이


부족하다는 걸 이번 기회에 또 뼈저리게 느꼈다.


부탁드리지만 출연자분들은 모두 정말


최선을 다해주셨고 무사트 또한 정말 최선을


다해주셨다. 출연자분들에게 욕설과 비난보다


저희 피지컬갤러리에게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