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전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 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과 소방은


오늘 새벽 0시쯤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박 시장 딸은 어제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습니다.


박 시장은 어제 오전 10시 44분쯤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와 검은 바지


검은 배낭을 멘 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을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 시장은 성북구 와룡공원에


어제 오전 10시 53분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소방은 기동대와 소방관 등 770여 명과


수색견 9마리를 동원해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습니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 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그제(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ccn에서는 박 시장이 정치적 연줄도 경험도


없이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됐다며


"예상을 깨고 그가 한국에서 두번째로 힘있는 자리에


올라선 것은 한국인들이 기득권 정치에 질렸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고 소개했습니다.

+ Recent posts